징그럽게 오래도록 몸살을 앓고나서 간만에 밖으로 사진을 찍으로 가던 날
같이 갔던 일행왈~
" 언니 몸보신좀 해야지 않겠어?"
"응, 나 몸이 허해진거 같아...고기 먹을까나?"
"두툼하고 식감좋은거로 먹어야지..."
질질끌며 데리고 간곳이 이거 여기...
초록색간판...집...(크라제버거 -_-)



"이거로 몸보신이 되는거야?"
"먹어둬~~ 뭐든지 다 먹어두면 피로가고 살로 가고..."
뭥미.-_-;;;
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그래도 고기는 두툼하고 식감은 최고인듯...ㅋ

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딴에 좋아한다고 하나 더 사다준 칠리감자..
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크라제버거로 몸보신하라던 그 동생 으흐흐흐... (누구게?)


근데 정말 보신탕쯤 되는 거 맞는거 같아~~(난생처음 저녁밥을 못먹었어 ^^;;)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그렇게 좋아?응?