저희 집은 요즘 엄마의 손맛에 행복합니다^^
광우병이니 멜라민이니....생쥐깡을 비롯하여 들려오는 먹거리 비상시국
엄마가 손뻗고 나셨어요 ^^

워낙에 집에서 직접해먹는걸 좋아하시는 분이시만..
요즘은 더욱 적극적으로 집에 먹거리를 해결하시려고 하세요
콩나물도 키우시고 도토리묵도 직접 쑤어주시더니~

요즘에 새로운 먹거리에 도전하셨답니다.
두~둥~~~ 집에서 해먹는 손두부!!



요근래 조금 시커멓고(?)  모양없는(?)  이 두부가 식탁에 자주 올라옵니다^^
사실 다른건 다 가끔 집에서 해주셨는데 두부는 저희도 이번이 첨이에요

저는 두부를 싫어합니다^^;;
살짝나는 콩비린내가 아주 싫어서 콩식품은 잘 안먹는데
잘 부서지고 모양없는 엄마의 손두부는 아쥬~~ 고소해요~~!!
금방 해서 따끈한 두부에 새로 꺼내온 김치를 둘둘 싸서 먹어도 맛있고
양념간장에 찍어서 호~호~ 불면서 먹어도 고소해요~~


(두꺼운 삼베주머니 자국이 그대로~ 촘 모양없다능..^^;;)

가장 고민인 맛있는 콩과 간수는 시골서 농사지으시는 이모가 다 준비해 주셨고요
엄마가 드륵드륵~ 믹서에 갈아서 그런지 콩은 좀...^^;;
요즘 맷돌에 가는 콩을 보기란 어렵우니 믹서에 드~르륵~~ 갈아서 해주시네요^^;;


(저렇게 멀건 죽같은데다가 훵~훵 구멍도 숭숭~~했던것이)↓

콩 + 물을 넣고 끓이다 간수를 넣어주면 요렇게 몽글몽글 뭉치면서 흔히 보는 순두부가 되여~~
하지만 저희집 두부는 낭창~낭창~~ 부드럽지 못해서 그냥은 못먹어요~못먹어~
순두부는 촘더 부드럽고 촘더 잘 뭉쳐야 따로 덜어서 끊여주면 좋은데
집에서 만들어서 그런지 엄마표 손두부는 거칠고 손만대고 힘없이..(야가 기운이 초매 부족한가봐여 ^^;;)
그래도 맛은 보장해여~맛은 최고야요~

그래서 !!
엄마는 다시 새로운 목표가 생기셨어요^^
곱고 하얗고 안부서지면서 야들야들한 두부가 요즘 엄마의 새로운 목표세요 쿡~ㅋ
언제나 되실지....사실 엄마가 한 음식이 촘 투박하세요^^;;
손맛이라고 한다지만 진짜 좀 안이쁘다능...
(맛은 뭐~~~ 우리 엄마라서가 아니라 맛은 좋답니다~~아주아주~~넘넘~~)

사실 요 포스팅은요~ ㅋㅋ 엄마의 강요에 의해서...
드륵드륵~ 믹서가는 소리에 근가보다 하고 컴터앞에 앉아있는데
막~ 부르세요~~ 나와봐~나와봐~~ 소리높여 부르시더니
이거 사진찍어서 올려줘~잉~~  하시는거 ^^;;
아아~ 급하게 찍느라 사진도 촘 엉망이고....
몇몇순서는 빠진채로...
손두부 포스팅을 기다리시는 엄마의 무언의 압력에...
급조(?) 날조(?)된 포스팅입니다 ㅋ





영양만점~ 고소한 손두부 만들기

재료 : 콩, 간수, 끊여서 식힌물(또는 정수물)
만들기 : ① 콩을 믹서에 갈아준다 (맷돌에 갈면 더 맛나요~~더 곱고 고소한 맛이 나요)
            ② 냄비에 콩물과 정수물을 넣고 끓여주세요
            ③ 물이 끓기 시작하면 적당량의 간수를 넣어주세요
            ④ 간수를 넣으면 몽글몽글 덩어리가 된답니다^^
            ⑤ 순두부같이 몽글몽글한 덩어리를 조금 더 저어서 익혀주세요 (이 상태에서 식히시면 순두부^^)
            ⑥ 두부가 되면 께끗한 베수건에 부어서 꾸~욱 짜주세요
            ⑦ 물기를 뺀 상태에서 굳히기 들어가세요^^ (좀 무거운 그릇을 올려주시면 더 좋아요)





간수는 요즘 인터넷에서도 구매할 수 있다고 하네요.
몇년씩 묵혀도 상하지 않는다고 하고 소량만 있어도 두고두고 오래 쓸수가 있대요
한번쯤 손두부 도전해 보심이^^



  • 이전 댓글 더보기
  • 민탱이 2008.11.27 13:25

    WoW~!! 보면서 침흘렸다능.......ㅎㄷㄷ;;

    • 임자언니 2008.11.27 15:24 신고

      침을 흘릴정도인가요??
      사진은 촘^^;;
      고소한 맛이 느껴지나 봐요 ㅋㅋ
      제가 맛을 느껴지게 하는 기술이 남다른가???

  •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.11.27 13:47

    뭔가 했더니, 손두부... 저도 무지 좋아합니다.
    그냥 생두부에 김치에 싸먹는 맛이 제일 고소합니다.

    고즈넉한 풍경이 멋진 목욜, 가을 날씨입니다.
    즐거운 오후되시길 빕니다~~

    • 임자언니 2008.11.27 15:25 신고

      넵~ 초하님 저도 조기 조 두부에 신김치 그냥 말아먹었는데 고소하더라고요.
      첨으로 두부가 맛있구나 했다능^^;;

  • 나스티워먼 2008.11.27 13:59 신고

    으와 두부를 직접!!
    저 두부 되게 좋아해요
    두부 살짝 부쳐서 김치얹고 장조림 얹고 먹으면 밥없이도 끼니가 되지요
    으왕앙 먹고 싶어라아아아 ㅠㅠ ㅠㅠ

    • 임자언니 2008.11.27 15:27 신고

      레일님의 통닭을 보고온 저로서는
      통닭이 훨씬 부럽다고요^^;;
      두부보다는 통닭은 네배다섯배 좋아해서
      은근히 탄음식도 좋아하는데 노릇노릇하고
      초큼 탄듯한게 고소해 보였다는...


      미국서는 두부가 많지 않나요??
      글고 보니 두부를 드셨다는 얘기는 없으셨네요~

  • 미미씨 2008.11.27 17:08 신고

    저 지난주에 이모집에서 김치 담그다가 소금이 모자라서 아파트 지하에 소금 푸러 가서 간수라는걸 첨봤어요. 이모가 저보고 헛똑똑이라고;;; 전 소금산거에서 그렇게 간수가 나올거라곤 상상도 안해봤다는...ㅎㅎ
    저 두부에 김치얹어서~~캬악~~~~~~~~침 넘어갑니다. ㅜㅜ

    • 임자언니 2008.11.27 18:59 신고

      앗~ 저는 간수가 그냥 바닷물 정수한건줄 알았는데요^^;;
      저도 역시 헛똑똑이??
      간수라는게 있나보다 했다고욤 >.<

  •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.11.27 17:21

    손두부 맛있어 보여요..
    직접 해먹는 순두부라..정말로 손맛이 끝내줄 거 같군요..

    • 임자언니 2008.11.27 19:00 신고

      나나카님~~ 캬~~~ 맛을 보여드릴수 없는게 안타까울 따름입니다~~
      맛은 정말 끝내준다능..ㅋ

  • 낚시의시간***** 2008.11.27 17:32 신고

    입맛이 도네요...ㅡ.ㅡ;;; 손재주도 대단하신 것 같습니다.
    제가 두부를 무척 좋아하거든요...^^; 열심히 배워서 나중에 한 번 해봐야겠어요.

    • 임자언니 2008.11.27 19:01 신고

      모노님의 노력이시라면 아마도 굉장히 맛있을거라능..
      저두 기대하겠습니다~~ 한번 해보시고 포스팅 해주세용~~

  •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.11.27 18:31

    꺅 전 콩은 안좋아하면서 두부는 엄청 좋아해요 !
    맛있겠당 ㅜ 침 좔좔 ㅋㅋ

    요런 말 해도 되는지 모르겠지만 ㅠ 실례가 될까요 혹시 ㅜ
    어머님 사진찍어줘~~ 하셨을 때 너무 귀여우셨을 것 같은 ! >ㅅ <

    저두 엄마한테 두부만들어달라고 해봐야겠어요 푸허
    (말하자마자 퇴짜맞을 것 같은 기분 ㅠ.ㅠㅋㅋ)

    • 임자언니 2008.11.27 19:02 신고

      ㅎㅎㅎ 엄마가 요즘 제 블로그 구경하시는걸 촘 즐겨하십니다^^
      저희 조카랑 둘이 앉아서 검수도 촘 하시고.ㅋㅋ

  • 아이구 2008.11.27 23:40

    만들기가 힘들겠어요;

  •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.11.28 00:46

    우와 따뜻할때 먹으면 정말 제맛인 손두부.. 으악 지금 새벽인데 이런 배고프네요... 먼가가 마쿠 마쿠 먹고 싶어요.. 흑흑

    • 임자언니 2008.11.28 10:10 신고

      웅~~따뜻할때 먹으면 정말 맛있는 두부~~~
      제대로 염장질(?) 한건가요~ 응(?)

  •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.11.28 02:23

    임자 엄뉘

    • 임자언니 2008.11.28 10:09 신고

      엄뉘~~???
      미페이님처럼 큰아들 둘 나이는 아닌데요^^;;
      저 아직 미쑤~라고욤, 미쑤~~>.<

  • 김치군 2008.11.28 12:18 신고

    와와와...~~~

    손두부.. 정말 맛있어보여요 ㅎㅎ..

  • 또자쿨쿨 2008.11.28 18:02 신고

    내일은 두부로 배를 한 번.....
    안녕하세요.
    블로그검색 온타운 쥔장입니다.
    산에 다녀오느라 등록이 좀 늦었습니다.
    또 뵙겠습니다.

    • 임자언니 2008.11.29 01:03 신고

      산행을 좋아하신다고요??
      예전엔 자주 다녔지만 요샌 산이 촘 무섭다고요
      게다가 원래 산을 잘 못타는 편이라
      남들 고생도 좀 많이 시키는 편이고요^^;;
      등록해주셔서 감사합니다~~

  •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.11.29 01:46

    악..
    나 , 둡우.....조와하눈뎅......ㅋ
    마싯겠당.....
    나 요즘 아주 먹을라고 산다규~~~~~~ㅋㅋㅋㅋㅋㅋㅋ

  • 호박 2008.12.01 00:52 신고

    우왕.. 손뚜부! 손뚜부! 침질질질(-ㅠ-) 츄릅~

  • 둥이 아빠 2008.12.01 12:06 신고

    제가 손두부를 너무나 좋아한다는데.. 어케해요?
    책임지세욧..

  • 오픈양 2008.12.01 12:13

    손두부에 김이나 김치 돌돌 말아먹어도 맛나요
    어머님의 솜씨가 느껴지네요
    점심은 두부전골에 정했슴...
    해피 12월~~~

    • 임자언니 2008.12.01 22:53 신고

      오픈언니도 행복한 12월이용~~~
      점심메뉴도 정해주는 나의 센쑤~~크하~~ㅋ

  •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.12.01 13:48

    집에서 콩을 갈면 입자가 세나봐요
    아무리 해도 조금 거칠죠

    • 임자언니 2008.12.01 22:54 신고

      그냥 믹서에 갈아서하게되는 곱고 탄력있게 되지는 않아요. 그래도 두세번 가시는데 아무래도 좀 그렇더라고요.

  •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.12.01 21:00

    꺄오 ㅜ

    저기에 양념간장을 얹어서 먹으면 ㅜㅜㅜ

    크앙,,... 미워요

    • 임자언니 2008.12.01 22:55 신고

      구운김에 싸서 먹어도 맛있더라고요 ㅋㅋ
      음...저 아무래도 염장블에 염장댓인듯..ㅋㅋ

  • 빨간여우 2008.12.02 01:16 신고

    여기다가 비댓을 써 놓으면 다른 분들이 궁금해 하실라나...쿠쿠쿠쿠....^^

    수락산보다는 어머님이 직접 만드신게 더 좋지 않을까요...^^

    • 임자언니 2008.12.02 02:04 신고

      하지만 엄마는 두부를 정말 딱 한모만 해주시는데요?
      한모같고는 모다 나눠먹을수 없는 양 ㄷㄷㄷ

  • 소중한시간 2008.12.23 14:36 신고

    어머님 귀여우신데요 ^^
    맛있겠습니다 +_+

    • 임자언니 2008.12.23 17:39 신고

      엄마가 촘 많이 귀여우세요~~
      요새 제 블로그를 너무나 애독해주신달까?
      자꾸자꾸 꺼리를 주시려고 하시죠